관련기사

101824_119701_3732.jpg

국내 최대 블록체인 개발자 축제, 어느덧 올해로 5회째 진행된 업비트개발자회의(UDC 2022)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22일 부산항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해 23일까지, 이틀간 진행된 UDC는 두나무의 다년간 경험 덕에 이제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최대 블록체인 행사로 거듭났다는. 무엇보다 전세계 블록체인 기술 트렌드를 조망하며, 국내 IT 청년들의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했다는 측면에서 의의가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부스팔이 NO...스폰서십 없는 UDC, 글로벌 블록체인 트렌드 주도 

 

지난 22일 부산항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UDC 2022는 글로벌 대표 블록체인 기술 행사 답게 23일까지 이틀간 ▲레이어2 ▲스마트 콘트랙트 ▲다오(DAO, 탈중앙화자율조직) ▲온체인 분석 ▲대체불가능토큰(NFT) ▲메타버스/게임 ▲웹3 등 블록체인의 주요 기술 키워드가 대거 다뤄졌다.  

 

특히 올해는 멜 멕캔 카르다노 재단 개발총괄, 세바스찬 보르제 더샌드박스 공동설립자, 제이슨 브링크 갈라 게임즈 블록체인 사업총괄, 알렉산드레 드레이푸스 칠리즈 창업자 겸 대표 등이 직접 세션을 맡아 차세대 블록체인 기술을 세심하게 조망했다. 아울러 코인 대중화에 앞서 글로벌 규제 트렌드를 분석하기 위해 미국 최대 코인거래소 코인베이스를 필두로 FTX, 크립토닷컴 주요 경영진이 직접 UDC를 찾아 큰 주목을 받았다. 글로벌 코인 공룡들이 모두 UDC 한자리에 모인 것. 

 

덕분에 국내·외 디지털 자산 거래소들이 한데 모여 트래블룰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트래블룰은 디지털 자산 거래소 등 가상자산 사업자(VASP)가 디지털 자산을 전송할 때 거래인의 실명 등 관련 정보를 모두 수집하도록 한 규정이다.

 

시윤 치아 베리파이바스프 대표, 숙 이 체르 FTX싱가포르 최고 준법 감시인, 닐 크리스티안센 코인베이스 수석 고문, 이해붕 두나무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장, 타릭 에르크 크립토닷컴 컴플라이언스 부사장은 관련 패널토론에 참여해 "트래블룰은 업계가 한 마음으로 협력해야 하는 규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 밖에도 올해 UDC에서는 전시, NFT 갤러리 등 특별 프로그램도 운영됐다. 자사 기술력과 비전을 대중에 소개할 수 있는 전시 공간에는 모두 29개 단체가 참여했다. 두나무는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을 위해 참가 단체의 전시 운영 비용을 전액 지원했다. 행사에 참여한 업계 한 관계자는 "이제 UDC는 애플 '세계개발자콘퍼런스(WWDC)'나, '구글 I/O(Input/Output)'와 같은 글로벌 무대의 개발자 축제로 성장했다"며 "올해 기술 트렌드가 내년에 어떻게 발현될 지 UDC를 계속 지켜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UDC '블록체인 세대'의 등장을 알리다 

 

올해 UDC에선 블록체인 기술 트렌드 조망 외에도 '블록체인 세대의 등장'이라는 시대적 키워드가 주목을 받았다. 행사 첫날인 지난 22일, 기조연설을 맡은 두나무 창업주 송치형 회장은 "우리는 SNS, 메신저보다 월렛이 더 익숙하고, 토큰을 통해 본인의 아이덴티티(정체성)를 관리하는 것이 일상인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하게 될지 모른다"고 강조했다.

 

수년간의 침체기를 딛고 최근 코인 대중화를 알리는 주요 기업의 서비스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데다, 이를 뒷받침할 규제환경도 최근 3년새 눈에 띄게 달리지고 있기 때문이다. 송 회장은 "사용성 및 접근성 역시 많이 개선되고 있으며, 서비스 개발 환경 역시 이전에 비해 놀라울 정도로 향상됐다"며 "토큰의 개념이 NFT로 확장됨에 따라 초기 금융 및 핀테크 기업 중심으로 이루어진 블록체인 프로젝트 참여가 브랜드, 커머스, 콘텐츠 등의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이번 UDC 방문객 3000여명중 절대 다수가 2030세대의 개발직군 종사자 또는 종사 희망자로, 일부 부스에선 채용을 위한 미니 회사 소개 행사가 진행되기도 해 주목을 받았다. 

 

특히 올해 행사를 비롯 지난 5년간 열린 UDC가 타 블록체인 행사와 다른 점은 수익을 목적으로 하지 않는 순수 컨퍼런스라는 점이다. 두나무는 차세대 성장 동력인 블록체인의 무한한 가능성을 탐색하는 기회를 더 많은 이들에게 오롯이 제공하기 위해 UDC 행사 기획과 진행에 있어 행사 스폰서십을 받지 않는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이러한 원칙 준수를 통해 UDC는 특정 스폰서의 요구 사항에 좌우되지 않고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다양한 인사이트와 트렌드, 견해를 자유롭게 토론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회의 장으로 거듭났다는 평가다. 행사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기존 블록체인 행사와는 확연한 차이다. 

 

덕분에 UDC는 명실상부, 개발자·비개발자 구분 없이 블록체인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가야하는 행사로 인정을 받았다는 평가다. 미래 블록체인 꿈나무를 위한 student 요금제 도입 또한 큰 주목을 받았고, 학생들도 글로벌 최고 수준의 강연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겼다. 더불어 UDC 내부의 전시 부스 또한 별도 비용을 받지 않고 무료로 제공한 덕에 부스마다 문전성시를 이뤘다. 참가자들 또한 "믿고 오는 UDC"라 부르며 행사 내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